• 북마크

유용한정보

468x60_2.jpg

여자의 몸을 알아야 나도 즐겁다

administrator
2018.12.13 19:01 161 0

본문

 섹스하면 꼭 삽입섹스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
페니스를 동굴(질)에 넣고 함께 오르가즘에 도달해야 한다는 지나친 강박관념이 이 사람들을 지배한다. 
하지만 등산객들마다 다리가 짧은 사람과 긴 사람이 존재하듯, 동시에 함께 정상에 올라가는 것은 매우 어려운 문제이다. 


9f737cb1b06fdf73c802e3db6a108f05_1544695219_0842.jpg
 


답은 두 가지. 첫째, 파트너의 몸을 알고 같이 서로 도와주면서 올라가는 것, 둘째, 먼저 정상에 오른 사람이 다시 내려와서 파트너를 끌고 올라가는 것. 따라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내 몸 뿐 아니라 상대방의 몸을 `공부`하는 것이다. 특히 일부 한국의 남성은 여성의 몸에 대해 너무 무식하다. 그들이 하는 섹스는 그저 "딸딸이"에 불과하다. 또 아프다는 신음소리를 "야호"소리로 들을 만큼 과대 망상적인 사람들도 많다. 

커닐링거스 (파트너가 여성의 성기를 입,혀, 손 등으로 애무하는 기법:

반대로 펠라치오는 남성의 `거시기`를 애무하는 기법)는 바로 이런 무식한 인간들이 자신을 깨우쳐 가는

섹스의 해법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여성이 자기의 몸을 알아 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음부 애무에 정해진 공식은 없다 ! 


9f737cb1b06fdf73c802e3db6a108f05_1544695234_2846.jpg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사람의 몸이 다르고 취향도 제 각각이라는 것. 조개를 쪼개먹든 구멍을 내서 빨아먹든 그것은 개인의 자유다. 자근자근 이로 살살 깨무는 것, 강하게 쪽쪽 빨아먹든, 혀로 곧바로 핥든, 먹기 전에 주위에 껍데기를 핥든... 중요한 것은 상대방의 반응에 민감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두 번째로 명심할 것은 여성의 몸은 그날그날 조건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이다. 어제는 조개 무침을 좋아하던 여성이 오늘은 조개 구이가 좋아질 수 있다. 

세 번째, 파트너 여성이 "입으로 해줘"라고 말하기 전에 `알아서 다리 가랑이 사이로 기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커닐링거스가 특별 무료 서비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노우! 펠라치오만큼 커닐링거스도 메인 디쉬라는 사실을 명심하길...


나비처럼 날아가 벌처럼 쏘기 
처음부터 무턱대고 파트너의 가랑이 사이에 얼굴을 넣는 것은 금물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쉽다. "가장 많이 사랑해줘야 한다고 생각한 곳을 가장 나중에 사랑에 주어야 한다"라고... 우선 잊어버리기 쉬운 성감대를 탐험하자. 



허벅지 안쪽, 배꼽과 치골(털이 난 언덕) 사이, 엉덩이 등등. 특별히 정해진 순서는 없지만 부드럽게 시작해서 점점 강도를 높여 가는 것이 정석이다. 이렇게 한번 해보는 것은 어떨까? 엉덩이를 이와 입술로 자근자근 깨물다가 혀로 골반 뼈를 넘어가 성기 근처에 이르는 것. 하지만 처음엔 절대 클리토리스에 닿아서는 안 된다. 지금 중요한 것은 파트너가 서스펜스(긴장)와 기대감을 잃지 않게 하는 것이다.


여성이 쾌락을 느끼는 자세 
여성이 파트너의 얼굴 위에 쭈그려 앉는 것이 좋다. 그래야 여성 스스로가 강도를 알아서 조절할 수가 있다.

 하지만 편안하게 눕는 것을 좋아하는 여성도 있다.

이 때 파트너의 옆구리 쪽으로 기어가서 한 손으로는 치골부위(언덕)를 애무하며 다른 한 손은 (손가락 한 두 개를 이용해서) 질에 넣고, 입으로는 클리토리스를 애무한다. 이 세 움직임이 리듬과 조화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


자 이젠 클리토리스 공략이다! 
혀로 클리토리스 밑을 핥다가 한 손으로 대음순을 살짝 눌러 클리토리스가 밀려나오게 만든다.

 혀끝으로 달 듯 말 듯하게 애무해야지 절대 강하게 누르거나 빨면 안 된다.

 이렇게 한참을 하다가 클리토리스를 입 속에 넣고 혀로 둥글게 원을 그리며 부드럽게 애무하기 시작한다. 


9f737cb1b06fdf73c802e3db6a108f05_1544695249_7515.jpg


입 속에서 클리토리스가 발기하는 것이 느껴질 것이다. 이 때 가끔 강하게 성기 전체를 핥아 자극을 준다.

빠는 것도 괜찮지만 진공청소기처럼 무식하게 빨아올리지 말 것!

2,3분 정도 애무해도 반응이 없으면 자세와 애무의 강도를 변화시킨다.
여기서 보너스 하나! 손가락을 질이나 항문에 삽입할 수도 있다.

하지만 항문에 넣었던 손가락(바글바글한 박테리아!)을 질에는 넣지 말 것. 

알파벳 i가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혀로 알파벳을 그리는 방법이 있다. 각 알파벳마다 강도와 크기를 달리해 본다.

소문자 "i"가 가장 인기가 많다(밑에서부터 핥아 클리토리스에서 찍고 턴하는 것).
"M"도 여자들이 좋아하는 문자이다(ㄱㄴ이면 어떻고 히라가나, 아라비아 문자면 또 어떠랴!

중요한 건 알파벳을 익히듯 여성의 몸을 배우는 것이다). 정확하게 그릴 필요는 물론 없다.

미끄러져 삑사리가 나는 것으로 쾌감은 두 배가 될 수도 있다. 


오르가슴을 원한다면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여성이 정상에 도달하는 시간은 대충 10분에서 30분이다. 하지만 시간을 잴 필요는 없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파트너가 오르가슴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한편, 커닐링거스를 삽입 섹스의 전초전이라는 사고방식이 성급하게 모든 것을 "끝장내" 버리려는 태도로 연결된다.

그러나 커닐링거스 자체가 쾌락이고 섹스라고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포도주를 숙성시키는 것처럼 `과정`을 즐길 것!

힘내자! 마지막 스포팅 
여성이 오르가슴에 도달했을 때, 클리토리스는 매우 민감해져서 아플 수가 있다.

그러면 핥거나 빨지 말고 파트너의 흥분이 가라앉을 때까지 입안에 가만히 문다.

코가 막혀서 숨을 쉴 수 없어도 당분간 참는다.


무엇보다 사랑하는 여성의 몸 중에서 가장 소중하고도 민감한 부분을 애무해 주는 것은

 남녀 모두에게 크나큰 기쁨이 될 것이다.

그러나 여성들 중에서는 자신의 은밀한 부분을 상대에게 보이는 것을 꺼려하는 경우가 많으니

 여성이 몸과 마음을 활짝 열 수 있도록 충분한 애무와 더불어 사랑의 확신을 주도록 하자.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6 건 - 1 페이지
제목
administrator 95 2019.01.11
administrator 57 2019.01.09
administrator 49 2019.01.07
administrator 96 2019.01.03
administrator 40 2018.12.29
administrator 136 2018.12.15
administrator 162 2018.12.13
administrator 558 2018.12.09
administrator 205 2018.12.03
administrator 344 2018.11.26
administrator 362 2018.11.26
administrator 90 2018.11.16
회원사진 greatstory 71 17시간 11분전
회원사진 greatstory 12 2019.01.17
회원사진 greatstory 336 2019.01.17
회원사진 greatstory 99 2019.01.16
회원사진 greatstory 13 2019.01.15
administrator 38 2019.01.06
회원사진 greatstory 190 2018.12.26
회원사진 greatstory 50 2018.12.22
administrator 54 2018.12.21
administrator 207 2018.12.12
administrator 350 2018.12.03
administrator 73 2018.11.28
administrator 134 2018.11.27
administrator 74 2018.11.26
administrator 59 2018.11.23
administrator 56 2018.11.18
administrator 87 2018.11.18
administrator 79 2018.11.16
468x60_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