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자유게시판

320x50_2.jpg

꾸준한 성생활이 암예방 그리고 장수의 비결인 이유는?

회원사진
administrator
2019.07.13 17:01 423 0

본문

통증 완화…암 예방…면역력 강화…심장 보호 

섹스 하는 동안 우리 몸에서는 다양한 호르몬이 듬뿍 분비된다. 이들 호르몬은 통증을 줄이고 암 발생

위험을 낮춰주며 면역력을 키우고 폐경 증상을 완화해준다. 최근 건강전문잡지 ‘프리벤션’은 섹스가

건강에 좋은 이유 7가지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03d5d63f0405370d64a4140b4ed9549b_1563088967_7092.gif

외로운 유부녀와의 화끈한만남 http://privatedating.co
 


1.만성 통증을 줄여준다. 

클리토리스와 질벽이 자극받으면 엔도르핀, 코르티코스테로이드를 비롯한 천연의 진통제가 방출된다.

그래서 행위 동안에 두통이나 근육통을 덜 느낀다. 이 같은 효과는 오르가슴 이전에 시작되며 길게는

이틀간 지속된다고 럿거스 대학의 배리 코미사루크 교수(심리학)는 말한다. 

그의 연구에 따르면 성 기구로 자극을 받는 도중인 여성은 손가락에 가해지는 고통스런 압력을 견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르가슴을 느낄 때는 통증 내성이 2배로 커졌다. 


2.유방암 위험을 줄여준다 

흥분 및 오르가슴 기에 행복 호르몬인 옥시토신과 DHEA의 수치가 올라간다. 이들 호르몬은 유방암을

막아준다. 한 연구에 따르면 매월 한차례 이상 섹스를 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 발병위험이

낮았다. 덴마크의 연구에 따르면 50대에 매월 7차례 이상 오르가슴을 느끼는 남성은 남성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크게 낮았다. 


03d5d63f0405370d64a4140b4ed9549b_1563089021_1852.jpg

외로운 유부녀와의 화끈한만남 http://privatedating.co



3. 심장에 좋은 운동이다 

심장병 전문의들은 섹스가 심장을 적당한 강도로 운동시켜 준다고 평가한다. 빠르게 걷기만큼이나 건강에

좋다. 다른 운동이나 마찬가지로 격렬하게 하면 할수록 효과가 더 좋다. 체위상 위에 있는 사람은 운동을 더

 많이 하게 된다. 오르가슴은 더욱 좋다. 이 때 심장은 분당 110회까지 뛰는 데 이것은 조깅을 할 때 심장이 뛰는

 속도다. 


4. 전립샘 암을 예방한다 

가톨릭 신부는 전립샘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은데 연구에 따르면 금욕이 원인 중 하나라고 한다. 2003년

호주의 중년 남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를 보자. 주당 4회 이상 사정을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전립샘 암에 걸릴 위험이 3분의 1 낮았다. “파이프에 물이 통과하면 막히는 것이 덜한 법”이라고 알바라도

 병원의 성의학 과장인 어윈 골드스타인은 말한다. 


5.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회사에서 중요한 프레젠테이션을 맡아야 한다면? 미리 침대에서 시간을 보내라. 2005년 시행된 한 연

구결과를 보자. 스트레스가 많은 날이 오기 전의 2주 동안에 섹스를 한 남자나 여자는 당일 연설이나

프레젠테이션에서 긴장을 덜했다. 수축기 혈압이 덜 올라갔으며 정상 수준으로 더 빨리 떨어졌다.

오랄이나 자위 등은 이런 효과가 없었다. 그 이유에 대해선 섹스에는 더욱 복잡한 뇌활동이 필요하다는 이론,

 삽입을 해야만 자극이 촉발되는 중요한 신경이 많다는 이론 등이 있다. 

03d5d63f0405370d64a4140b4ed9549b_1563089060_8415.jpg

외로운 유부녀와의 화끈한만남 http://privatedating.co


6. 면역력을 강화해준다 

윌키스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주당 1,2회 섹스를 하는 대학생은 금욕하는 학생에 비해 세균과 싸워주는

항체의 양이 30% 더 많았다. 2004년 독일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혈액 검사결과 남성의 흥분

및 오르가슴은 병원균과 싸우는 백혈구 수준을 높였다. 스트레스를 해소해 면역력을 높여주는 운동이나

음악감상 등과 같은 수준의 효과였다. 

016560f3f1f3bed16b62b8a7328f6b18_1563004848_4001.jpeg
외로운 유부녀와의 화끈한만남 http://privatedating.co


7. 중요 부위의 건강을 지켜준다 

뉴저지에서 시행된 한 연구에 따르면 폐경 이후 연간 10회 이상 섹스를 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혈액부족으로 인한 질 위축증이 적었다. “이는 조직이 건강하다는 증거”라고 연구에 참여한

샌드라 라이블룸 박사는 말했다. 흥분하면 질에 혈류가 늘어나서 영양소와 산소를 더 많이 공급해 준다.

이에 따라 질 조직이 얇아지거나 탄력을 잃는 일이 줄어들면 더 늦은 나이까지 즐겁고 편안한 섹스를 할 수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11 건 - 1 페이지
제목
회원사진 administrator 645 2019.08.13
회원사진 administrator 364 2019.08.12
회원사진 administrator 624 2019.08.12
회원사진 administrator 1,600 2019.03.08
회원사진 administrator 1,086 2019.08.01
회원사진 administrator 1,328 2019.08.01
회원사진 administrator 1,322 2019.07.31
회원사진 administrator 1,322 2019.07.31
회원사진 administrator 849 2019.07.30
회원사진 administrator 2,087 2019.07.30
회원사진 administrator 824 2019.07.26
회원사진 administrator 1,982 2019.07.25
회원사진 administrator 3,009 2019.07.25
회원사진 administrator 2,084 2019.07.23
회원사진 administrator 2,135 2019.07.21
회원사진 administrator 424 2019.07.13
회원사진 administrator 2,355 2019.04.17
회원사진 administrator 1,086 2019.07.12
회원사진 administrator 5,271 2019.02.03
회원사진 administrator 697 2019.07.11
회원사진 administrator 1,867 2019.07.10
회원사진 administrator 1,230 2019.07.09
회원사진 administrator 3,244 2019.07.09
회원사진 administrator 3,964 2019.07.06
회원사진 administrator 582 2019.07.06
회원사진 administrator 491 2019.07.03
회원사진 administrator 2,559 2019.06.30
회원사진 administrator 1,193 2019.06.29
회원사진 administrator 1,352 2019.06.28
회원사진 administrator 1,415 2019.06.27
320x50_2.jpg